'깡통기부' (1건)


한 해의 끝자락, 열심히 달리는 발걸음을 잠시 멈추고 주변의 이웃들을 생각하는 시기입니다. 칼바람과 강추위가 기승을 부리는 계절이지만 한파마저 녹이는 따뜻한 마음이 있습니다.



출처: 현대캐피탈아메리카(HCA) Linked In



현대캐피탈아메리카(이하 HCA)는 미국 전역에 걸쳐 특별한 기부를 진행했다는 소식을 전해왔습니다. 일명 'CanStruction(Can+Construction) Competition'으로 불린 이번 대회는 HCA의 창립 25주년을 맞아 개최한 기념 행사 중 하나입니다. ‘기부’하면 흔히 떠올리던 방식은 과감히 버리고 차원이 다른 특별한 방식으로 진행하여 HCA 임직원들을 비롯한 많은 사람들의 흥미와 관심을 이끌었다고 하는데요, 과연 어떤 기부였을까요?

  


CanStruction이 뭐길래?

  

참치, 햄, 콩, 스프 등이 담긴 깡통 음식(Can)으로 지은 구조물을 뜻합니다. 이웃에 대한 사랑을 시각화하고 참가자들 간에 기부의지와 동기부여를 함께 나누는 프로젝트로 진행되었죠.

  

CanStruction Competition! 경쟁도 아름다울 수 있다

  

한 팀에 약 15명의 임직원들과 자원봉사자인 건축가들로 구성되어 총 10팀이 구조물 제작에 참여했습니다. 이렇게 탄생된 10개의 작품들은 사내 인트라넷과 외부 소셜 미디어 'Linked In'을 통해 투표를 거치고, 가장 참신하며 멋진 건축물이 1위로 선정됐습니다.

  

CanStruction History! 깡통의 힘은 세다

  

CanStruction에 활용된 깡통은 무려 총 18,000여 개(15,400 파운드 가량)로, 모두 각 지역의 푸드 뱅크(Food Bank)로 전달되었습니다. 1위 팀은 $2,500의 기부금을 받아 팀 명의로 원하는 지역이나 단체에 직접 전달했습니다.

 

CanStruction 작품! 나눔이 예술이 되다  

 






* 외부평가 스코어는 HCA Linked In 페이지의 ‘좋아요’ 수 기준

출처: 현대캐피탈아메리카(HCA) Linked In



We Can! CanStruction


기아차 '소울'을 형상화 한 구조물 ‘Food for the Soul’이 영광의 1위를 차지했습니다. 달라스(Dallas) 운영센터 임직원들이 함께 만든 이 작품은 총 27%의 득표율을 얻어 가장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우승팀은 소울로 잠시 변신한 음식캔과 함께 $2,500의 기부금을 획득해 달라스의 'Hope's Door'라는 봉사단체에 전달했습니다. 더불어 본 행사를 통해 기부의 기쁨과 의미를 깨달은 HCA 임직원들은 구조물에 사용된 총 15,400 파운드 가량의 음식을 미국 아틀란타(Atlanta), 달라스(Dallas), 오렌지 카운티(Orange County) 등 각 지역 내 푸드뱅크(Food Bank)에 기부했습니다. 



출처: CanStruction 제작과정 영상



기부를 특정 계층의 사회적 책임으로 강조하던 시대를 지나, 이젠 누구나 쉽게 기부를 하고 기부를 즐기는 '기부의 일상화' 시대입니다. 'CanStruction Competition'은 단순히 물질적인 기부가 아니라, 재미와 참여의 요소를 통해 사람들의 기부의지를 이끌어냈다는 점에서 큰 호평을 받았는데요. 굶주림과 기아에 대한 의미를 되새겨본다면 CanStruction의 취지는 더욱 뜻 깊게 느껴집니다. 깡통을 기부한 HCA에서 다음에는 어떤 나눔 활동을 펼칠지 기대해 볼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금융공학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