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캐피탈 영국법인' (1건)


금융사에 있어 신용등급은 자산이나 다름없다. 자금을 조달할 수 있는 능력이 있는지 없는지를 가늠하는 척도가 신용등급이기 때문이다.





현대 사회는 ‘신용 사회’다. 이제는 신용(信用)이란 단어가 대출거래(credit)란 의미로 많이 쓰이지만, 거래가 이뤄지기 위해선 더 기본적인 의미, 즉 ‘사람이나 사물이 틀림없다고 믿어 의심하지 아니함. 또는 그런 믿음성의 정도’란 의미가 선행되어야 한다.  


일반 기업과 금융사, 국가의 채권 발행이 늘어나고 금융상품의 구조가 복잡해지면서 신용은 훨씬 중요해졌다. 쉽게 말해 돈을 빌려줄 때(채권을 살 때) 상대방을 얼마나 믿을 수 있는 지를 측정하는 신용평가의 필요성이 부각된 것이다. 기업이든 국가든 신용등급이 높다면 믿을 수 있다는 얘기니 싼 이자로 돈을 빌릴 수 있을 것이고, 반대로 신용등급이 낮으면 이자를 더 안겨주고라도 투자를 유치해야만 하는 것이다. 이 평가를 하는 곳이 바로 신용평가사(이하 신평사)다. 


우리에게 신평사는 한 때 ‘저승사자’처럼 여겨지기도 했다. 갖고 있는 외환이 바닥나 금융시장은 동요하는데 어찌 손 써볼 수도 없던 1997년 가을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와 무디스가 연속해서 우리나라의 신용등급을 강등했다. 순식간에 ‘투자 부적격’ 수준까지 갔다. 채권을 발행한다 해도 아무도 투자하려 하지 않는 등급까지 내려간 것. 외국인 자금은 더 속도를 붙여 빠져나갔고 금융시장은 황폐화됐다. 결국 국제통화기금(IMF)에 손을 벌리고 만다.  


뼈를 깎는 구조조정과 고금리 정책 등 IMF의 요구 사항을 성실히 이행하면서 경제가 회복되어 가자 1999년 들어서야 우리나라 신용등급은 ‘투자적격’ 수준으로 올라갔다. 


이런 가혹한 경험 때문에 신평사란 존재는 권력기관처럼, 혹은 공적인 기관처럼 여겨지기도 하지만 사실 S&P, 무디스, 피치 등 신평사는 이익을 우선으로 하는 사기업이다. “이 회사의 채권에 투자해도 좋은지”를 평가해주고 그에 따른 이익을 챙기는 곳이란 얘기다. 


글로벌 금융위기를 불러온 주범으로 비판을 받기도 했다. 위기의 도화선이 된 미국의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는 신평사들이 부실해진 모기지(부동산 대출) 채권이나 여기서 파생된 금융상품에 너무 관대하게 등급을 매겼고, 위험 신호를 제 때 감지해 경고하지도 못했다는 것이다. 신용등급만 믿고 투자했던 이들에게 막대한 손실을 안긴 것도 그랬지만 특히 월스트리트(증권사 등 금융사)와 손잡고 부실위험을 숨긴 것 아니냔 의혹도 받았다. 



* 출처: gary yim / Shutterstock.com



그렇지만 이들이 많게는 150여년 구축해 사용해 온 신용평가 시스템은 그 오랜 시간 금융거래의 기준이 돼 왔고 그 만큼 ‘신용’을 쌓아 왔다. 그래서 여전히 투자와 자금조달, 대출 등 금융시장의 주요 거래에서 강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 


절대 강자의 자리에 머물 것만 같던 미국의 신용등급까지도 손을 댔다. 지난 2011년 8월 S&P는 트리플A(AAA)였던 미국의 신용등급을 더블A플러스(AA+)로 한 단계 낮췄다. 전 세계 기축통화인 달러를 발행하는 미국의 등급도 낮아질 수 있다는 사실에 전 세계 금융시장은 큰 혼란에 빠졌다. 최근엔 브라질, 터키 등 정정 불안과 이로 인한 외국 자본의 이탈, 경제 기초체력의 약화를 겪고 있는 신흥국 등급이 줄줄이 낮아지고 있다. 한 때 강자였으나 한국과 중국 등에 밀리고 있는 소니를 비롯한 일본 전자업체들의 신용등급이 3대 신평사로부터 줄줄이 ‘투자 부적격’ 수준으로 낮춰진 것도 상징적인 일이었다. 


특히나 금융사에 있어 신용등급은 자산이나 다름없다. 자금을 조달할 수 있는 능력이 있는지 없는지를 가늠하는 척도가 신용등급이기 때문이다. 금융사가 자금을 마련할 때 신용등급이 낮아 비싼 이자를 주고 빌리면 당연히 고객에 대한 대출이자도 높아질 수밖에 없다. 


현대캐피탈의 신용등급은 S&P 기준으로 ‘BBB+’. 지난 2월 상향조정됐다. S&P는 또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긍정적’으로 올렸는데 이는 상황이 더 개선되면 등급을 높일 수 있다는 의미. 현대캐피탈에 대한 국제 금융시장의 신뢰도가 높아지고 있는 것이고, 고객의 입장에선 대출 금리가 낮아질 수 있다는 의미가 된다.   


현대캐피탈 영국 법인이 3억 파운드(5310억 원) 규모의 자산유동화증권(ABS) 발행에 성공한 것은 자금조달 시장을 해외로까지 넓힐 수 있는 능력을 확인시켜줬다. 지난해 현대카드와 현대캐피탈이 해외에서 채권을 발행해 조달한 자금은 약 1조원에 달하며, 영국 외에도 중국, 브라질 등에 진출해 있는 만큼 자금 조달의 글로벌화, 궁극적으로 글로벌 금융회사로서의 도약은 더욱 힘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Writer. 김윤경

  <뉴스핌> 국제전문기자, YTN FM <김윤경의 생생경제> 진행자




ABS 발행하신다고요? 국제신용등급부터 높이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금융공학

댓글을 달아 주세요